뉴스 | CJ NOW | CJ그룹


뉴스

‘아시아 뷰티 본고장’ 日서 K-뷰티 알린다…올리브영, 글로벌몰 일본어 서비스 론칭

2021.06.03

‘아시아 뷰티 본고장’ 일본에 최근 K-뷰티 열풍이 다시 이는 가운데, 올리브영이 글로벌몰을 통해 일본 사업에 방점을 찍었다.

일본 내 K-뷰티 성장세 고려, 미국 이은 두번째 공략 국가로 낙점…글로벌몰 앞세워 시장 공략 잰걸음

올리브영 글로벌몰 이미지

▶ 올리브영 글로벌몰 이미지

CJ올리브영(이하 올리브영)은 해외 소비자 대상 글로벌몰(global.oliveyoung.com)에 일본어 서비스를 도입하고 K-뷰티 전파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일본 내에서의 K-뷰티 성장세를 고려, 미국에 이은 두번째 공략 국가로 일본을 낙점하고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올리브영은 지난 2019년 6월, 해외 150여 개국에서 한국 화장품을 구매할 수 있는 ‘역(逆) 직구 플랫폼’ 글로벌몰을 론칭했다. 우수한 품질의 트렌디한 K-뷰티 화장품을 판매하는 쇼핑몰로 입소문을 타며 폭발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올해 1분기 글로벌몰 매출은 전년대비 5배 이상 증가했다. 론칭 첫 해 3만명에 불과했던 멤버십 회원도 20만명을 넘어섰다.

글로벌몰 오픈 당시 올리브영은 세계 화장품 시장 규모 1위인 미국 시장 공략을 우선 과제로 내세우고 시장 개척에 힘을 쏟았다. 현재 미국을 포함한 북미 시장의 매출 비중이 약 80%에 이른다.

K-뷰티 트렌드 전파 및 중소기업 수출 저변 확대…19년 론칭 ‘라쿠텐’ 올리브영관과의 시너지 기대

미국 시장에서의 성장세가 안정화 단계에 접어듦에 따라, 올리브영은 일본으로 눈을 돌렸다.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화장품 일본 수출액은 전년 대비 58.7% 증가한 5억 4900만 달러를 기록했다. 규모는 작지만 성장세가 가파르다는 설명이다.

이를 위한 첫 단계로, 영어로만 운영하던 글로벌몰에 일본어 서비스를 도입해 현지 고객의 접근 편의성을 높였다. 이로써 일본 소비자는 글로벌몰에 입점한 약 5천여 개 K-뷰티 상품을 보다 쉽게 만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일본 시장에서 K-뷰티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나, 국내 화장품을 다양하게 만날 수 있는 공신력 있는 채널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며, “글로벌몰을 통해 일본 현지에 K-뷰티 트렌드를 효과적으로 전파하고, 국내 중소기업의 일본 수출 저변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올리브영은 2019년부터 일본 전자상거래 1위 플랫폼 ‘라쿠텐’에 공식 브랜드관인 ‘올리브영관’을 운영하고 있다. 글로벌몰과 현지 대표 이커머스 동시 진출을 통한 채널 시너지를 바탕으로 K-뷰티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다